울산대학교 |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

반구대암각화

반구대암각화

반구대암각화

국보 제 285호

울산 울주군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蔚州 大谷里 岩刻畵)

지정(등록)일 1995년 6월 23일

소재지 : 울산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안길 285(대곡리)

높이 3m,너비 10m 'ㄱ'저 모양으로 꺽인 절벽양반에 여러 가지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이다. 바위그림을 양각화라고도 하는데, 양각화란 선사인들이 자신의 바램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커다란 바위 등 성스러운 장소에 새긴 그림을 말한다. 전세계적으로 양각화는 북방문화권과 관련된 유적으로 우리민족의 기원과 이동을 알려주는 자료이다. 1965년 완공된 사연댐으로 인해 침수와 노출이 반복되고 있는 상태로 바위에는 육지동물과 바다고기, 사냥하는 장면 등 총 200여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다. 육지동물은 호랑이,멧돼지,사슴 등이 묘사되어 있는데, 호랑이는 함정에 빠진 모습과 새끼를 밴 호랑이의 모습 등으로 표현되어 있다. 멧돼지는 교미하는 모습을 묘사하였고, 사슴은 새끼를 거느리거나 밴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바다고기는 작살 맞은 고래, 새끼를 배거나 데리고 다니는 고래의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사냥하는 장면은 탈을 쓴 무당, 짐승을 사냥하는 사냥꾼,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어부 등의 모습을 묘사하였으며, 그물이나 배의 모습을 표현하였따.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길 기원하며,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이다.

조각기로 쪼아 윤곽선을 만들거나 전체를 떼어낸 기법, 쪼아낸 윤곽선을 갈아내는 기법의 사용으로 보아 신석기말에서 청동기시대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선과 점을 이용하여 동물과 사냥장면을 생명력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미술작품으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서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최고 걸작 품으로 평가된다. 전체 화면에는 고래,물개,거북 등 바다동물과 호랑이,사슴,염소 등 육지동물 그리고 탈을 쓴 무당, 사냥꾼,배를 타고 있는 어부,목책,그물 등 다양한 종류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이들 모습은 떼어내기 수법으로 형체를 표현한 음영화(陰影畵)와 쪼아파기 수법의 선으로 나타난 선각화(線刻畵)로 나타내었으며 시베리아 암각화의 전통을 보여주고 있다.

수렵과 어로를 위주로 한 당시의 생활풍속을 알려주는 가장 귀중한 선사시대 문화유산으로 한 화면에 200여점에 달하는 다양한 종류의 물상들이 새겨져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매우 드문 예로서 고고학, 미술사 연구에도 매운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반구대암각화